김민석 기자  scoreup@naver.com

최근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대출금리를 올리면서 내집 마련은 물론 부동산 투자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갖춘 부동산에 수요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실제로 한국은행이 지난 6월 이후 한국은행은 5개월째 기준금리를 1.25%로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달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89%로 연 3.0%를 육박하고 있다. 이는 지난 7월(2.66%) 이 후 ▲ 8월(2.7%) ▲ 9월 2.8% ▲10월 2.89%로 연속 3개월 상승했다.

업계에서는 저금리 기조에도 불구하고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하고 있는 것에 대해 집단대출 규제에 따른 위험부담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정부는 `8·25가계부채 대책`에 따라 주금공·HUG 등 공적 보증기관의 중도금 보증비율을 100%에서 90%로 낮추고 나머지 10%는 은행이 리스크를 부담하도록 하였다. 이에 100% 보증이 어려워진 은행들은 높아진 리스크 만큼 대출 금리를 높이고 집단대출 심사 요건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이달 들어선 미국 대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경기부양 정책에 대한 기대로 시장 금리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어 은행 대출금리 인상 속도가 더욱 빨라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단지가 각광을 받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최근 대출금리가 오르는 것에 반해 예적금 금리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고 우대금리를 적용하던 상품들도 혜택이 점점 없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희건설이 청계천 인근에 투자처로 인기 높은 초소형 아파트 ‘청계천 서희스타힐스’의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이 단지는 서울시 중구 황학동 2085외 56필지 일대에 들어서며 전용 27~59㎡ 300세대로 실수요자뿐 만 아니라 투자자에게 인기 높은 초소형 평면으로만 조성된다.

‘청계천 서희스타힐스’의 장점은 풍부한 금융혜택과 착한 분양가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뿐만 아니라 29·59㎡ 타입은 발코니 무료 확장을, 27·29㎡ 타입에는 풀퍼니시드 시스템으로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다. 3.3㎡당 분양가는 서울에서 보기 힘든 금액인 1,500만원대로 책정됐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에 따르면 12월 현재 서울 아파트 3.3㎡당 매매가는 1,884만원으로 이 단지는 서울 매매값 대비 20%, 인근 분양가 시세대비 약 500만원 저렴한 금액이다.

‘청계천 서희스타힐스’의 입지를 살펴보면 서울 중심인 청계천 인근에 위치하여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교통으로는 2·6호선 신당역과 1·6호선의 동묘앞역이 도보 5분이면 이용 가능한 더블역세권으로 서울 전지역은 물론 인근 수도권으로 빠르게 도달 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췄다. 

주변 개발호재들도 눈여겨 볼 만하다. 단지 인근의 왕십리뉴타운 개발로 인한 후광효과와 함께 연간 1,800만명이 방문하는 도심 명소인 청계천과 인접하여 미래가치 역시 높다. 또한 서울시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대부지를 패션 단지로 조성도 검토하고 있어 향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연계하여 강북의 코엑스로 개발 될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삼성중앙역 5번 출구 인근인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56번지에 마련됐으며 홍보사무실은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137, 텐즈힐몰 2층 101호에 조성되어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탐방] 청계천 서희스타힐스

부동산 업계 동향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